HOME > 암치료이해 > 갑상선암

갑상선암

Thyroid cancer

“ 갑상선암 ”

갑상선에 생긴 암을 총칭하여 갑상선암이라고 하며 크게 '잘분화된 갑상선 암', '기타 갑상선암'으로 나뉘는데, 조직학적 모양, 암의 기원세포 및 분화 정도에 따라 유두암, 여포암, 수질암, 역형성암(비분화암) 으로 나눕니다.

미세침 흡인세포검사

갑상선 초음파 검사

컴퓨터 단층촬영(CT)

혈액 검사

미세침 흡인세포검사

미세침 흡인세포 검사는 세포학적으로 암세포를 확인하는 검사로, 갑상선암 진단에 필수적입니다. 이는 가느다란 주사기 바늘로 갑상선 결절의 세포를 뽑아내어 현미경으로 관찰하는 검사입니다.

갑상선 초음파 검사

갑상선 초음파 검사를 통하여 갑상선암의 크기 및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세포 흡인 검사를 통해 수술전에 갑상선암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 단층촬영(CT)

컴퓨터 단층촬영(CT)는 갑상선암이 주위 조직으로 퍼진 정도와 림프절 전이 유무를 파악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혈액 검사

혈액검사는 수술전 갑상선 기능(향진 혹은 저하)을 평가할 수 있으며 검사 결과 칼시토닌이 증가한 경우라면 갑상선 수질암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최선의 치료법은 수술입니다. 환자의 연령, 종양의 크기, 주위 조직으로의 침범, 림프절 전이의 범위, 및 원격 전이 유무 등을 고려하여 수술의 범위를 결정하게 되며, 수술 후에는 부족한 호르몬을 보충하고, 갑상선암의 재발을 억제하기 위해 갑산성 호르몬제를 복용합니다. 갑상선 듀두암 및 여포암 환자 중 재발의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의 환잔의 경우 추가로 방사선 요오드 치료를 시행합니다.

갑상선암은 진행이 매우 느린 암으로 적절한 치료를 받았을 경우 예후가 양호한 편으로 알려져 있으나, 장기간 경과 후 재발 및 전이의 가능성이 있어 지속적인 추적관찰이 필요합니다.

갑상선암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된 뚜렷한 예방 수칙이나 검진 기준은 아직 없습니다. 단 갑상선 수질암의 일부는 유전적으로 발병하므로 가족 중에 수질암 환자가 있는 경우에는 전문가의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수술 후 일상생활에서 특별히 주의할 사항은 없으나, 수술 직후에는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과격한 운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술전후 특별히 금기되거나 권장되는 식품은 없으며, 다만 방사선 요오드 치료가 예정된 경우라면 치료 전 2주동안에는 요오드 함유 식품을 제한하여야 합니다.

출처

제공처 정보 :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http://snuh.org
저자/제공처 : 서울대학교병원